글월은 동시대의 편지 쓰는 문화를 만들어 갑니다  

사람의 색이 바래거나 사라지지 않고, 순록의 눈동자나 호수의 가슴처럼 그저 색을 바꿀 수 있다면 좋을 것이다. 계절에 따라, 나이에 따라, 슬픔에 따라. 그러면 삶의 꺾임에도 우리의 용기는 죽지 않고, 무엇을 찾아 멀리 가지 않아도 서로에게서 아름다움을 목격하며 너르게 살아가지 않을까. 

『시와 산책』  p.67

글월 소개 ABOUT

제품 구매 SHOP

아카이브 ARCHIVE

자주 묻는 질문 Q&A

제품 개발 및 협업 사례 

제품 개발 및 협업 안내 COLLABORATION

서비스 개발 및 협업 사례 LETTER SERVICE 

서비스 개발 및 협업 안내 

비즈니스 할인 BUSINESS 

제품 협찬 문의 

Geulwoll 

서울 서대문구 증가로 10, 403호 

02-333-1016 


문의 및 제안 to@geulwoll.kr 

인스타그램 @geulwoll.kr 


Letter Service in Seoul.